중국 산둥성에서 왔다는 자장멘 정확히 들어온 기록은 없지만

19세기 인천이 개항할 때 청나라 상인들과 함께 들어왔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합니다.

산둥성의 겨울은 춥다고 하는데 그래서 기름을 많이 사용한답니다.

기름진 음식에 대파나 양파가 기름을 중화시킨다 해서

양파가 많이 들어갔고 산둥의 요리사들은 불을 다 잘 다루는데

그 기법 중 자(炸 터질 작 튀길 찰)라하여 센 불로 기름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조리법입니다.

튀길 자에 장은 춘장을 말하고 면은 밀가루 면을 합쳐서 자장면이 되었는데

요즘 현대인들이 짜장면이라 많이 사용하여

짜장면이 되었습니다. 물론 자장면도 같은 말입니다.

하지만 지금의 짜장면은 한국인들 입맛에 맞추어져

중국 본토의 자장멘 과 맛이 확연하게 다릅니다.(한국=단맛, 중국=짠맛)

짜장면은 외래 음식으로는 유일하게 한국의 100대 문화 상징에 들어가며

정부의 중점 물가 관리 품목으로 선정되어 있기도 하답니다.

짜장면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판매되기 시작한 곳은

1905년 개업한 인천 차이나타운의 공화춘으로 알려져 있는데

인천에 있으면서 못 가본 게 아쉽네요

(개인적으로 기회가 된다면 꼭 가고 싶은 식당입니다.)

기원은 이쯤 해두고 국민음식이라는

짜장면을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간짜장, 유니짜장, 쟁반짜장, 삼선짜장 등 다양합니다만

건강을 위해서 고기와 해물 다 들어간 믹스 짜장면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집에서 만들어 먹는 영양 만점 짜장면

재료 : 칼국수면

           종합해물(냉동식품으로 요즘 고루 잘 섞여 나옵니다.)

           돼지고기 (삼겹살)

           양파

           애호박

           양배추

           마늘

           생강

           참기름

           녹말가루(분량의 녹말가루와 물을 1:1로 섞음)

           춘장

           식용류

 

 

1

 

 

먼저 냉동 해산물을 해동합니다.

 

0021_01

 

 

2

 

호박은 1~2센티 정도의 크기로 깍둑썰기

돼지고기와 양파도 같은 크기로 준비합니다.

(재료와 크기가 같아야 볼품이 있겠죠^^)

 

0021_02

 

 

3

 

 

 

기름을 넉넉히 두른 팬에 생강, 마늘을 볶다가 돼지고기도 같이 볶아 기름을 뺍니다.

(돼지기름이 있어줘야 고소하고 더 맛있습니다.)

 

0021_03

 

 

4

 

 

고기도 익고 어느 정도 기름이 있을 때 춘장을 튀기듯 볶습니다.

(춘장의 떫은 맛이 있으므로 맛술 약간 넣어 볶으면 좋습니다.)

 

0021_04

 

 

5

 

해물과 채소를 넣습니다.

짜장 맛이 밸 정도로 볶습니다.

(간짜장은 볶은 짜장을 말하고 볶은 짜장에 물과 녹말물을 넣어 묽게 만든 것이  보통 짜장입니다.)

지금 까지 만든건 간짜장이겠죠?^^

 

0021_05

 

 

6

 

분량의 육수를 부어 고기와 채소, 해산물이 익을 때까지 끊이다가

풀어 놓은 녹말물을 넣어 짜장이 걸쭉해 지면 참기름을 살짝 넣어서 완성 시킵니다.

 

0021_06

 

 

7

 

 

칼국수 면은  5~6분 삶고 찬물로 2~3회 헹궈 준비합니다.

 

0021_07

 

 

8

 

면 위에 짜장을 붙고 삶은 계란과 오이채를 살짝 올여서 완성 시켰습니다.

(기호에 따라 고춧가루와 함께 비벼드시면 느끼한 맛을 잡아주겠죠?^^)

어릴 적 입학식이나 졸업식 외식하면 많이 먹던 음식인데 지금은 먹을 것이 많아

그때의 향수가 잊어진듯 하네요.

오늘은 가족들과 맛있는 짜장면 만들어 드시면서 옛이야기 나누시는 게  어떨지요?^^

지금까지도 많이 찾고 즐겨먹는 짜장면 만들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0021_08